언론보도 입니다.
[KBS] 서울의료원 누적 입원 확진자 2만 명 넘겨…서울 발생 확진자 11% 규모 등록일 : 2022.01.04
서울의료원은 코로나19 국내 유행 이후 누적 입원 환자수가 2만 명을 넘어섰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서울의료원은 오늘(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1월 30일 국내 5번 째 확진자가 처음 입원한 뒤 15일까지 서울의료원 중랑구 본원, 강남분원, 태릉 및 한전 생활치료센터에 입원한 확진자 수가 모두 2만 4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에서 발생한 확진자 19만여 명의 약 11%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단일 병원 입원 환자수로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것입니다.

중랑구 본원에는 중증·중등증 환자 6,667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고, 강남분원의 이동형 병상에는 555명이 입원했습니다. 태릉과 한전 생활치료센터에는 경증·무증상 환자 1만 2,782명이 입소 치료를 받았습니다.

서울의료원은 현재 본원에 205병상, 강남분원에 40병상, 태릉과 한전생활치료센터에 각각 320병상과 124병상 등 모두 689병상을 확진자 입원 치료를 위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서울의료원은 다음 주부터 본원의 일반 병상을 전환해 확진자 전담 병상을 추가로 확충할 계획입니다.

*기사원문: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350077&ref=A